젤렌스키는 최전선 도시인 미콜라예프

젤렌스키는 최전선 방문하다

젤렌스키는 최전선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대통령은 그의 군대가 이 지역에서 천천히 진격함에 따라 전쟁으로 황폐해진 우크라이나 남부 전선을 처음으로 방문했습니다.

버티고 있는 도시인 미콜라이브(Mykolaiv)를 방문하여 그는 손상된 건물을 조사하고 군인, 관리 및 의료 종사자를 만났습니다.

우크라이나 지도자는 또한 전쟁이 시작된 이후 주기적으로 러시아의 포격을 받은 서부 도시 오데사를 방문했습니다.

두 도시 모두 흑해 연안을 장악하려는 러시아의 목표입니다.

Zelensky는 모스크바가 동부 Donbas 지역을 점령하는 데 다시 노력을 집중하기로 결정하고 수도에서 군대를 철수한 이후 키예프에서 국제 지도자들을 정기적으로 만났습니다.

젤렌스키는

그러나 그는 또한 전투가 격렬한 지역으로

이동하여 러시아 군대에 도전했으며 최근 몇 주 동안 동쪽의 하르키우를 포함한 다른 최전선 도시를 방문했습니다.

“당신이 살아있는 것이 중요합니다. 당신이 살아있는 한 우리 나라를 보호하는 강력한 우크라이나 장벽이 있습니다.”라고 우크라이나 지도자는 오데사의 군대에 말했습니다.

“나는 당신이 하는 위대한 일과 흠잡을 데 없는 서비스에 대해 우크라이나 국민과 우리 주에서 감사하고 싶습니다.”

Mykolaiv에서 Zelensky는 군인들에게 메달을 나눠주고 “우크라이나를 돌보십시오. 우리가 가진 유일한 것입니다. 그리고 자신을 돌보십시오. 오직 당신만이 할 수 있습니다”라고 촉구했습니다.

이 도시는 오랫동안 러시아군의 주요 목표였으며 무거운 로켓과 포병의 폭격을 받았습니다.

또한 전쟁 시작 이후 러시아가 점령한 도시인 헤르손(Kherson)에서 북서쪽으로 불과 100km(62마일) 떨어진 곳에 위치해 있지만 현재는 느리지만 단호한 우크라이나의 진격을 받고 있습니다.

이번 주 초 미콜라예프 주지사 Vitaliy Kim은 러시아군이 키예프의 도시에 대한 반격을 늦추기
위해 헤르손 인근 다리를 폭파하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지역 관리들은 우크라이나의 모든 진격은 서방이 제때 도착하겠다고 약속한 장거리 무기에 달려
있다고 말합니다.

다른 곳에서 영국 국방부는 토요일에 러시아가 루한스크와 함께 돈바스를 구성하는 도네츠크 지역으로의
진출을 위한 노력을 재개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우크라이나군은 도네츠크의 크라스노필야(Krasnopillya)와 루한스크의 시로틴(Syrotyne) 근처에서
러시아의 공격을 격퇴했으며 세베로도네츠크 주변에서 작전이 계속되고 있다고 밝혔다.

세르지 가이데이 주지사는 AFP에 러시아군이 현재 우크라이나의 마지막 거점인 도시에서 “우리
부대 진지를 하루 24시간 포격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리고 동부의 분리주의자들이 장악한 도시 도네츠크의 친러시아 관리들은 우크라이나의 폭격으로
민간인 5명이 사망하고 12명이 부상했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우크라이나 국가안보회의(NSC) 서기는 매일 최대 500명의 우크라이나 군인이 사망할 수 있다는
특정 정부 관리의 보고를 일축했다.

Oleksiy Danilov는 관리들이 관련 정보에 접근할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이전에 우크라이나
관리들은 하루에 최대 100명이 사망했다고 말했습니다.

키예프의 비탈리 클리치코 시장은 BBC에 “마지막 러시아 군인이 우크라이나를 떠난 이후”에야 평화 회담에 들어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